서버운영도 대행이 되나요? 서버운영 대행서비스

| 2017년 9월 21일 | 0 Comments

서버운영도 대행이 되나요? 서버운영 대행서비스

– 낫 놓고 기역 자 몰라도 서버 관리 한다.
– 관리, 보안, 백업, 장애까지 다 되는 서비스
– 오만가지 걱정 끝! 사업에 집중하세요.

[2017년 09월 21일] – 온라인 인프라로 옮겨탄 오늘날의 산업 환경에서 인프라는 단순한 경쟁력 그 이상의 의미로 통한다. 활동 무대가 달라진 효과는 다양한 창구에서 발현하는데, 쇼핑몰은 수요 창출을, 영상은 매출 다각화 그리고 마케팅은 수치화된 데이터 구축이 수월해진 덕분에 실증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적중률을 높일 수 있다.

궁극적으로 보면 예상치 못한 기로에서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해 건전한 수익성 확보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것.

이와 같은 배경에 탈 오프라인의 온라인 전환 행렬은 현 시국의 대세이자 거스를 수 없는 트렌드라는 거다. 사업자가 오랫동안 구상해온 아이템을 정식 론칭하기에 앞서 온라인 서비스 구축이 선행되어야 하는 근본적인 이유이기도 하다.

“해당 업무만 도맡아 줄 전담 인력은 필요합니다. 하지만 당장 직원 급여 주기도 버거운데, 전산팀을 어떻게 꾸리고 어떻게 운영합니까?” 비단 이런 고민이 남의 일일까? 업계 관계자의 공통된 전언이다.

상당수 기업 사장님의 공통된 고민이자 이 또한 취급하는 아이템이 테크 분야가 아닐 경우라면 더욱 괴리감이 크다는 것에 주목할 수 있다.

● 한해, 전담인력 운영비만 1인 평균 4천만 원↑

그것도 매년 상승하고 있다. 전산 인력에 대한 필요성은 공감하나 현실은 녹록지 않다. 당장 제품 하나 더 파는 것이 이득이라는 말이다. 문제는 일체의 활동 무대가 온라인으로 옮겨타면서 전산 인력 공백은 차기 사업 진행에도 걸림돌이 된다. 그렇다고 전담 인력이 있다 한들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고작 한 명에 불과한 인력으로 24시간 365일 대응은 꿈도 못 꾼다.

해결방안이 없는 건은 아니다. 아웃소싱이다. 전담인력 한 명에 의존하는 것보다는 회사는 전문분야이며 주력 활동무대이던 경영에 전념하되 운영에 필요한 전산 분야는 전문가에게 의뢰하는 것이 현명하다는 것. 당장 온라인 인프라의 핵심 플랫폼인 서버 운영 걱정만 줄여도 체감 효율은 크게 달라진다.

예고치 않게 발생하는 서버 정지 혹은 데이터 손실 등에서도 자유롭다. 직원 한 명에 의존하며 ‘제발 된다고 말을 한마디만 해줘’라던 간절함 또한 현저하게 줄일 수 있다.

궁극적으로는 영업활동에 집중할 수 있기에 ‘온라인’서비스에 따르는 제약에서 벗어날 수 있다. 게다가 전산 인력 한 명의 인건비는 1년 평균 4천만 원에 달하는데 이 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다.

● 기업에 이득이 되는 아웃소싱, 서버운영관리대행 서비스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시장의 목소리가 커지자 관련 상품의 가짓수가 늘었지만 저마다의 서비스가 내세우는 분야는 차이가 크다. 예컨대, 후발주자일수록 전문성의 결여가 곧 기술 완성도 저하로 이어질 수 있기에 오히려 아웃소싱이 사업 진행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분명한 것은 개발과 관리/운영의 차이점을 명확히 하는 움직임이다.

아웃소싱이라고 무턱대고 가능한 것도 아니다. 소프트웨어와 연관된 개발 분야는 정책이 반영되어야 하기에 전담인력 확보가 곧 경쟁력이다. 반면 가장 접근 문턱이 높고 규모도 큰 호스팅/클라우드 인프라 분야는 전문업체에 의뢰하는 것이 현명하다. 최근에는 랜섬웨어를 비롯한 외부 침입 시도가 지능화하면서 그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졌다.


▲ 스마일서브 최영태 에반젤리스트

현장에서 활동하는 전문가 또한 같은 목소리다. 호스팅/클라우드 인프라 전문기업 스마일서브에서 서버운영 대행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최영태 에반젤리스트는 “개발은 연관 분야에서 프로그래밍하면 되기에 한 명이라도 운영이 가능하지만, 서버 운영은 세팅부터 장애처리까지 복합적으로 고려해야 하기에 한 명으로 운영하다 휴가나 병가로 인해 공백이 발생할 경우 곧 사고로 이어집니다.”라고 설명했다.

● 전문성이 곧 경쟁력, 관건은 노하우

의사도 집도 사례가 실력의 척도인 만큼 서버운영대행 또한 다양한 케이스가 곧 경쟁력이다. 즉 서비스 운영 경험이 풍부한 업체에 의뢰하는 것이 실수가 적고 효율도 좋다. 즉 같은 비용을 지급하고 있다면 노하우를 더 풍부하게 보유하고 있는 전문업체에 맡기는 편이 현명하다.

호스팅/클라우드 인프라 분야에서는 스마일서브 최영태 에반젤리스트에 따르면 “호스팅/클라우드 인프라 분야에서는 스마일서브가 가장 많은 운영 경험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자체 데이터센터(IDC)를 보유하고 있으며, 1만 대 이상의 서버 유지 보수를 직접 했으며 도메인부터 클라우드까지 토털로 운영하는 인프라 기업도 스마일서브가 유일합니다”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서버운영 대행서비스는 어떻게 진행되며, 주목해야 할 핵심 전력은 무엇이 있을까? “의뢰를 받아 진행했을 때 최대한 빠른 장애처리가 관건이에요. 하지만 전담인력이 없는 대행이라면 스트럭쳐를 모르기에 파악하는데, 시간이 걸립니다. 스마일서브는 서버별 전담인력을 배치합니다. 해당 서버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잘 알기에 장애가 발생했을 때 빠른 대응이 가능하죠.”라는 것.

실제 서비스를 의뢰한 고객의 반응이 궁금해졌다. 실제 만족스러웠을까?

“초기에는 비용 때문에 부담스러워 합니다. 고정으로 비용 지출이 이뤄지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기업이 전담 인력을 배치했을 때 연간 4천만 원이 소요된다고 볼 때 서버운영 대행서비스는 월 20만 원 안팎으로 연간 94%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한대로 시작했다가 서버를 늘리거나 서비스가 확대되면서 의뢰 또한 더 확장하며 적용하는 신청 빈도가 늘고 있습니다. ”

이어 “단순히 관리에 그치는 것이 아닌 스마일서브는 부가적인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예컨대 백업서버를 따로 두기 어려워도 자체 매니지드 서버를 이용해 기본적인 백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요. 장비가 오래되어 고장이 발생할 경우 원칙상은 교체 가능한 장비가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스마일서브스는 먼저 서비스가 복구되도록 장비도 대여해주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오랜 시간 서버운영 대행서비스를 운영해본 경험을 기반 삼아 사용자의 만족을 높이고자 노력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 관리 스트레스 이젠 그만, 16대 이상 서버도 관리 中

혹시 서버의 대수가 많아도 관리가 될까? 물어봤더니 15대 이상의 서버도 관리하고 있다고. 이들 서버는 잠시라도 중단이 될 경우 정상적인 서비스 전개가 불가능한 구조이기에 전문가를 통한 관리가 더욱 절실한 상태라는 거다. 서비스를 의뢰한 이후 고객사는 운영에 관한 스트레스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고, 운영 방침 또한 신경 쓰지 않게 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만족이 높을 수밖에 없고 자신했다.

관리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가장 마지막에 언급했다. 바로 최적화다. 전담인력 없이 관리되는 다수 서버가 최대성능의 50% 미만의 효율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 서버 특성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하나 다른 업무와 병행하거나 해당 서버에 이해 없이 운영이 이뤄지다 보니 효율을 높이는 데 한계를 보인다는 현실이다.

그렇다면 스마일서브는? 이날 인터뷰에 참여한 최영태 에반젤리스트만해도 개발로 컴퓨팅/클라우드 분야에 발을 들여놨지만 이후 서버 관리/운영까지 활동 무대를 확장하며 내공을 다져왔으나 그 기간만 10년을 훌쩍 넘겼을 정도로 기술력 확보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실제 가산에 운영 중인 데이터센터는 설계부터 구축 그리고 관리까지 모두 자체 설비로 이뤄지고 있기에 타 기업 대비 월등한 경쟁력과 기술력을 보유한 상태다.

이는 인터넷 전문기업이라 주장하는 상당수 기업도 하지 못한 스마일서브만의 경쟁력이라는 첨언이다.

* 스마일서브 서버운영 대행서비스 바로 가기
http://www.cloudv.kr/rew1/svr/agent_service.html

Tags: , , , , ,

Category: 솔루션/IT기타

Sean Kim

About the Author ()

배고프면 밥먹고, 배부르면 잠자고 , 시간나면 빈정대는 일상에서 로또로 인생 역전을 꿈꿉니다.